뿌리마름병
병징 어린 모에는 잘록 증상을 보이고, 정식 후에는 뿌리의 발달이 미약해져 생육이 쇠퇴하며, 생육중기 후에는 포기전체가 시들게 된다. 병든 포기의 뿌리는 거의 마모되어 잘록하게 지상부에 붙어있고, 잔뿌리는 거의 없다. 따라서 바람이나 기타 외부의 물리적인 힘에 의하여 지상부와 지하부가 쉽게 분리된다. 한편, 뿌리의 표피가 갈색으로 변하며 점차 균열이 생기고 뿌리를 잘라보면 내부가 검게 변색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뿌리마름병
병원균4종의 곰팡이에 의하여 복합적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그 중 3종은 물과 관련이 깊은 수생균(水生菌)의 일종이며, 나머지 1종은 밑둥썩음병의 일종으로 모두가 토양에서 장기간 생존하는 토양균 이다.
<표> 뿌리마름병 병원균의 종류 및 병원성
병 원 균병원성최적생육온도(℃)및 산도(pH)
생육포자발아산도
Pythium ultimum25∼30℃20∼25℃5.5∼6.5
Pythium echino carpum20∼25℃
Rhizoctonia solani25∼30℃-5.5∼6.0
Aphanomyces raphani24∼28℃--
분생포자(分生胞子, 유주자낭)와 유주자(遊走子)및 토양내 생존 내구체(耐久體)로 난포자(卵胞子)를 만든다. 유주자는 두개의 헤엄털이 있어 운동성이 있으며, 물을 따라 기주체로 이동합니다. Aphanomyces는 포자를 만들지 않고, 곰팡이실(菌絲)을 뻗어 전염하며, 내구체로 균핵(菌核)을 형성한다. 균핵은 토양에서 2∼5년간 생존 가능하다.
뿌리마름병원균
발생생태 고랭지 작형의 발병은 정식후인 7월 상순부터 발병하기 시작하여 7월 중하순의 잦은 강우와 함께 급격히 발생이 증가한다. 토양균이므로 연작을 하면 병원균의 밀도가 증가하여 발생이 심해지고 pH 5.2∼5.9의 산성에서 병원균의 증식이 빠른것이 특징이다.
방제방법 무의 품종간 발병의 차이가 뚜렷하여 저항성 품종을 재배하고 화본과 작물로 2∼3년간 윤작하여 재배하는 것이 좋다. 다습한 저습지나 배수가 불량한 찰흙토양에서의 재배를 회피하고, 상습발생지는 고랑을 깊게 파는 등 배수관리를 철저히 한다. 석회 등을 시용하여 토양을 개량하는 방법이 있으나 비가 많이 내리는 고산지에서는 유실이 많아 효율이 다소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퇴비를 시용하여 토양내의 물리·화학성을 좋게 하며, 유용미생물의 밀도를 높이는 것도 좋은 방제 방법이다. 약제살포의 효과는 뚜렷하지 않으나 파모액제 1,000배액이나 몬세렌·캡탄수화제의 2,000배액으로 살포하고 후루아지남 분제 등을 정식전에 구덩이당 5g의 약을 골고루 뿌린 후 정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