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루이(Trialeurodes vaporariorum)
가해작물수박, 참외, 멜론, 오이, 호박 등
피해상태 애벌레와 어른벌레가 진딧물과 같이 식물체의 즙액을 빨아먹어 식물체의 잎과 새순의 생장이 저해되거나 퇴색되며 발생이 많을 경우 시들음이 나타나고 심하면 말라죽을 수도 있다. 또한 배설물인 감로가 분비된 곳에 그을음병이 발생하여 광합성을 저해하기도 하며 여러 가지 바이러스병을 옮긴다. 대 발생의 경우에는 박멸이 어렵고 흰색의 작은 어른벌레가 날아다니므로 작업하기에도 큰 불편을 준다. 온실가루이 피해온실가루이어른벌레 온실가루이 피해 / 온실가루이 어른벌레
형태적 특징 어른벌레의 몸길이는 1.4mm 정도이며 수컷은 암컷보다 다소 작고 몸 색은 옅은 황색이지만 몸 표면에 밀가루모양의 흰 왁스가루로 덮여 있어 흰색을 띤다. 알은 자루가 있는 포탄모양이고 길이가 0.2mm이며 알 자루가 잎의 조직 내에 삽입되어 엽면에 대해 수직으로 서 있다. 산란 직후에는 알 색깔이 흰색 또는 옅은 황색이지만 부화가 가까워 지게되면 청흑색으로 변색된다. 애벌레는 흰색 또는 엷은 황색이며 3령을 경과하며 1령충은 이동이 가능하나 2령 이후는 고착 생활을 한다. 번데기 모양은 등면에 가시모양의 왁스돌기가 있는 타원형으로 크기는 0.7∼0.8mm 정도이며 처음에는 편평하나 어른벌레가 될 시기가 가까워지면 두터워진다. 등 쪽의 머리 가슴에 직립한 극상돌기가 있는 것이 애벌레와 다르다.
발생생태 어른벌레는 새잎의 윗면을 선호하여 그곳에 붙어 식물의 즙액을 흡수하고 생활하며 알을 낳는다. 알에서 갓 깨어난 1령 약충은 이동할 수 있어 주위를 배회하다가 적당한 장소를 찾으면 침모양의 입을 식물체에 꽂아 넣고 고착하며 2령 이후에는 다리가 퇴화하여 고착생활을 하는데, 식물의 즙액을 흡수하며 동시에 대량의 감로를 배출하여 그 감로를 영양원으로 하는 그을음병이 만연하여 광합성이 저해되고 오염 농산물의 생산원인이 되기도 한다. 약충은 3회 탈피 후 번데기가 된다. 어른벌레 수명이 암컷은 17∼30일이고, 수컷은 13.9∼24.5일이고, 암컷은 1일 평균 8개씩 산란하여 150∼300개를 낳는다. 알 기간은 4∼8일, 1령 기간은 3일, 2령 기간은 23일, 3령 기간은 2∼3일이며 용기간을 포함한 4령 기간은 7∼10일이다. 따라서 알에서 어른벌레까지 약 3∼4주가 소요되며 증식력이 매우 강하다.
방제방법 방제 약제로는 메치온(수프라사이드), 부프로페진·비펜스린(선풍), 이미다클로프리드(코니도), 파프(엘산, 씨디알), 피메트로진(체스), 지노멘(모레스탄), 푸리치오카브(델타네트) 등이 있으나 약제에 대한 반응이 발육 단계에 따라 달라 애벌레와 번데기의 방제가 상당히 어렵다. 천적으로는 온실가루이좀벌과 곰팡이의 일종인 Verticillium lecanil 등이 있다. 이외 온실가루이 침입을 방지하기 위해 건전 묘를 심거나 온실내외의 주변을 깨끗하게 하여 중간 기주가 될 수 있는 식물을 없애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