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성점무늬병
증상 잎에 수침상의 작은 반점이 생겨 태양에 비춰보면 그 둘레가 황색으로 변해 있는 것을 볼수 있다. 병반은 부정원형으로 확대되고 서로 융합하면 갈색의 대형병반이 되며 찢어지기 쉽게 되는데 잎의 뒷면은 유침상을 나타낸다. 노균병의 병반과 비슷하나 이 병에는 곰팡이가 생기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덩굴과 잎자루에는 회백색의 방추형 병반을 형성하고 중심부에 열목이 생긴다. 세균성점무늬병징 세균성점무늬병징
발생생태 제1차 전염경로는 종자라 생각되는데, 피해를 입은 잎과 덩굴은 조직내에 침투한 병원균이 하우스내의 토양속에서 월동하여 다음해에 전염원이 된다. 과일에는 기공, 수공, 상처 등을 통해 전염된다. 발병의 가장 좋은 조건이 되는 온도는 25℃ 전후가 최적이다. 비닐하우스와 야간의 온도교차가 심하면 내부에 물방울이 붙기 쉽고 하우스 안은 과포화 상태가 되는데, 이 물방울 등에 의하여 병원균이 잎 등에 침입하게 되므로 하우스재배에서는 특히, 이 병의 발생이 많아진다. 지하수위가 높은 곳과 배수가 불량한 밭의 시설에서는 전년도의 피해잎이나 덩굴의 분해가 늦고 토양전염이 되기 쉽다. 참외와 멜론의 하우스재배는 대개 100m 전후의 터널형 하우스에 의한 반촉성재배로서 따로 가온을 하지 않는다. 따라서 하우스 온도는 태양열에 의해 유지되므로 낮에도 환기가 불충분하게 되고, 이로 인하여 습도의 과포화 상태가 되어 병원균 전염에는 좋은 조건이 된다. 이에 반해 대형 하우스에서 가온재배를 할 때는 야간의 온풍난방을 적절히 하고 시설내 습도가 다습하지 않도록 하면 본 병은 잎에만 약간 발생하는 정도로 피해를 거의 입지 않을 수도 있다.
방제방법 이어짓기를 피하고 피해잎과 덩굴을 모두 모아 소각한다. 종자소독을 하고 건전한 모를 정식해야 하며, 밀식을 피하여 초기부터 하우스 안의 환기를 충분히 해서 건조시킨다. 배수불량지에는 전면 비닐멀칭을 하고 보릿짚 등을 두껍게 깐다. 강우가 계속될 때는 낮에 난방기의 환풍기만을 운전하여 하우스 안을 건조하게 유지하도록 노력한다. 약제방제로는 옥시동수화제 500배액이나 아다킹수화제 1,000배액, 농용신수화제 1,000∼1,200배액, 새빈나수화제 1,000배액을 골고루 살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