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균병
증상 유묘기부터수확기간 중에 잎에만 발생하고 덩굴과 과일에는 발생하지 않는다. 처음에는 떡잎에 수침상의 병반이 나타나고 점차 확대되어 갈색으로 변색한다. 병반뒷면에는 암회색의 먼지 같은 곰팡이가 발생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잎전체가 황갈색으로 변색되고 건조한 조건에서는 잎이 찢어지고 잎 가장자리에서부터 잎이 말린다. 습도가 높았다가 건조해지면 잎의 표면에 떡잎인 때와 같은 암회색의 곰팡이가 생기는데 확대경이나 현미경으로 보면 쉽게 관찰할 수 있다. 노균병;잎의 앞면노균병 ;잎의 뒷면 노균병 잎의 앞면 / 노균병 ;잎의 뒷면
병원균크로미스터계의 난균문에 속한다. 절대기생균으로 인공배양이 되지 않으며, 살아있는 기주식물체에만 기생한다. 포자낭은 계란형 혹은 레몬형으로 쉽게 이탈되어 공기 중으로 퍼진다. 포자낭안에서는 2개의 편모를 가진 유주자를 형성하는데, 유주자는 구형으로 직경은 7~11㎛이다. 유성세대인 난포자는 병든 식물체내에서 환경이 불량해지면 형성되며, 직경은 22~42㎛로 알려져 있으나 잘 형성되지 않는다. 병원균의 포자낭 형성가 발아 최적온도는 15~20℃이다.
발생생태 노균병은 20∼25℃의 다습한 상태나 밀식으로 통풍과 채광이 불량 할 때 많이 발생한다. 또 비료성분이 떨어져 수세가 쇠약할 때 발생하기 쉽다. 병원균은 조균류에 속하며 무성번식에 의하여 분생포자를 만들고 유성번식에서는 난포자를 형성한다. 분생포자의 발아적온은 21∼24℃이고 낮보다 밤에 잘 형성되며 감염은 15∼30℃에서 이루어지는데 적온은 27℃이다.
방제방법 밀식을 피하고 통풍과 채광을 좋게하며 시설내의 환기를 충분히 하고 온도를 낮추어 준다. 비료의 부족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충분한 시비를 하여야 하며 하우스 내의 다습으로 인하여 잎에 이슬이 맺힐 때는 병이 만연하기 좋은 조건이 되므로 하우스 내의 습도를 낮추어 준다. 발병시 환기를 급속히 자주하면 병이 넓게 빨리 번져 나가게 되므로 서서히 해야 된다. 발병 전부터 주기적으로 약제살포를 실시한다. 모판에서는 병징이 없더라도 정식전에 2∼3회 정도 살포하고 정식후에는 2주일에 1∼2회씩 예방위주로 실시한다. 병징이 보이기 시작하면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하루 2∼3회 살포하고 병의 확대가 중지되면 정기적으로 살포한다. 살포약제로는 산도판에이수화제 또는 미칼수화제 600배액이나 로닥스수화제 500배액, 메타실수화제 1,500∼2,000배액을 교호로 살포해 준다. 또한 정식하기 전 밑거름으로 규산질과 소석회비료를 1:1로 섞어서 시용하면 내병성이 증가된다.